1. UNIQLO TOP
  2. HANA TAJIMA FOR UNIQLO

HANA TAJIMA FOR UNIQLO

HANA TAJIMA FOR UNIQLO
HANA TAJIMA FOR UNIQLO

2020 Fall/Winter Collection
온라인 스토어와 명동 중앙점에서 절찬 판매중

HANA TAJIMA FOR UNIQLO STORE

2020 Fall/Winter Collection
온라인 스토어와 명동 중앙점에서
절찬 판매중

모든 여성들의 아름다움을 포용하다

유니클로와 영국 출신 패션 디자이너
하나 타지마의 2020 Fall/Winter 시즌
콜라보레이션 컬렉션을 선보입니다.

다양한 문화의 풍부함을 담고 있는 독창적인 컬렉션에서는
우아함을 극대화한 단순한 룩을 제안합니다.
나이, 인종, 문화, 신념과 관계없이 세상의 모든 여성을 언제나 편안하면서도 아름답게 하는 다양한 상품을 만나보세요.

유니클로와 영국 출신 패션 디자이너 하나 타지마의 2020 Fall/Winter 시즌
콜라보레이션 컬렉션을 선보입니다.

다양한 문화의 풍부함을 담고 있는 독창적인 컬렉션에서는 우아함을 극대화한 단순한 룩을 제안합니다.나이, 인종, 문화, 신념과 관계없이 세상의 모든 여성을 언제나 편안하면서도 아름답게 하는 다양한 상품을 만나보세요.

COLLECTION

COLLECTION
판매 상품 보기

LOOKBOOK

전체 스타일링 보기

STORE

판매 매장 보기

2020 Fall/Winter Collection Leaflet

2020 Fall/Winter Collection Leaflet

새로운 2020 Fall/Winter 컬렉션을 소개합니다.
유니클로와 영국 출신 패션 디자이너 하나 타지마의 콜라보레이션 컬렉션

리플렛 보기 (PDF)
HANA TAJIMA
HANA TAJIMA
세련된 우아함과 편안함을 겸비한 디자인으로 잘 알려진 영국 출신 패션 디자이너입니다. 다양한 문화적 특성을 반영한, 어디에나 어울리는 현대적이고 기능적인 디자인으로 전 세계 여성의 옷 입는 방식을 바꿔나가고 있습니다.

HANA TAJIMA의 자신만의 옷을 입는 이야기

저는 다양한 문화권의 옷을 입어 보았습니다. 제가 이슬람교도가 된 뒤에는 친구가 준 살와르 까미즈, 아바야, 그리고 카프탄을 입었습니다. 가족에게 물려 받은 옷도 입었고 검은 에나멜 가죽 힐도 신었습니다.

오빠가 입던 빛 바랜 면 티셔츠와, 사리의 우아한 구슬장식 하나하나 모두 아름다웠습니다. 각각의 옷을 입었을 때마다 제 개성의 한 면은 보여줬지만 다른 면은 드러나지 않았습니다.

제가 누구인지 말하지 않아도, 저와 함께 제 정체성의 일부가 되는 옷을 찾고 싶었습니다. 이것이 옷을 만들게 된 계기가 되었습니다. 저만의 감성이 있었고, 그것은 제 안에서 깊게 연결되어 끊임없이 변화합니다.

우리 모두에게는 이러한 이중성이 있고, 서로 다른 정체성이 있습니다. 우리 안의 남성스러움과 여성스러움은, 외향적이면서도 내향적입니다. 저는 자신의 일부를 숨기고 있는 것처럼 느낄 필요가 없는, 모든 감성을 드러낼 수 있는 옷을 만들고 싶었습니다. 자신의 전부를 드러내고, 인정 받는 것에서 오는 깊은 편안함을 불러일으키는 것이야 말로 영향력 있는 일입니다.

HANA TAJIMA의 자신만의 옷을 입는 이야기

저는 다양한 문화권의 옷을 입어 보았습니다. 제가 이슬람교도가 된 뒤에는 친구가 준 살와르 까미즈, 아바야, 그리고 카프탄을 입었습니다. 가족에게 물려 받은 옷도 입었고 검은 에나멜 가죽 힐도 신었습니다.

오빠가 입던 빛 바랜 면 티셔츠와, 사리의 우아한 구슬장식 하나하나 모두 아름다웠습니다. 각각의 옷을 입었을 때마다 제 개성의 한 면은 보여줬지만 다른 면은 드러나지 않았습니다.

제가 누구인지 말하지 않아도, 저와 함께 제 정체성의 일부가 되는 옷을 찾고 싶었습니다. 이것이 옷을 만들게 된 계기가 되었습니다. 저만의 감성이 있었고, 그것은 제 안에서 깊게 연결되어 끊임없이 변화합니다.

우리 모두에게는 이러한 이중성이 있고, 서로 다른 정체성이 있습니다. 우리 안의 남성스러움과 여성스러움은, 외향적이면서도 내향적입니다. 저는 자신의 일부를 숨기고 있는 것처럼 느낄 필요가 없는, 모든 감성을 드러낼 수 있는 옷을 만들고 싶었습니다. 자신의 전부를 드러내고, 인정 받는 것에서 오는 깊은 편안함을 불러일으키는 것이야 말로 영향력 있는 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