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1 사막 속에 있는 난민 캠프로. 겨울을 나기 위한 의류를 전달. ~요르단에서의 의류 지원~

이번에 방문한 곳은 중동 요르단의 난민 캠프. 이제까지 11개국의 난민 캠프를 방문했지만 중동을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요르단은 시리아, 이라크, 팔레스타인 등지에서 온 난민을 많이 받아들이고 있는 나라입니다. 저희는 요르단의 자타리 난민캠프를 방문했습니다. 이 난민캠프에서는 12만 명 이상의 시리아 난민이 피난생활을 하고 있습니다(2013년 2월 19일 현재). 시리아에서는 정부와 반정부 세력의 대립 격화로 내전 상태가 계속되고 있으며, 정치 정세가 불안하여 많은 사람이 국내외로 피난하고 있습니다. 겨울옷을 준비하지 못한 시리아 난민에게 긴급 의류지원으로 일부의 공수를 포함하여, 2012년 6월의 '300만 벌 회수 캠페인'에서 모인 의류 중 18만 벌을 전달했습니다. UNHCR(국제연합 난민 고등 판무관 사무소), 국제 NGO JEN의 협력으로 시행한 의류 지원의 리포트를 보내드립니다.

어느 사진을 클릭하셔도 슬라이드 쇼를 볼 수 있습니다: